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삼양가 4세' 김건호, 휴비스 미래전략 이끈다

휴비스, 미래전략 주관에 김건호 사장 선임

삼양사 화학사업의 글로벌 확대 주도

김건호 휴비스 신임 사장./사진제공=휴비스




화학 섬유소재 전문기업 휴비스는 1일자로 신사업 및 사업개발을 관장하는 미래전략 주관으로 김건호 사장을 선임하였다고 밝혔다. 삼양그룹 4세인 김 사장은 삼양그룹 창업주 고(故) 김연수 명예회장의 증손자이자 김윤 삼양그룹 회장의 장남이다.

김 사장은 미국 리하이대(Lehigh University)에서 재무학을 전공하고 2007년 졸업했다. 졸업 후 JP모건 애널리스트로 근무하다 2014년 삼양홀딩스에 입사했다. 이후 삼양사 AM BU 해외팀장과 글로벌성장팀장 등을 거치며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삼양사 화학 사업의 글로벌 시장 확대를 주도했다. 2018년 삼양홀딩스 글로벌성장 PU(Performance Unit) 수장에 선임된 후에는 삼양그룹 전체의 글로벌 성장 전략 수립을 이끌었다. 신유동 사장은 기존과 동일하게 대표이사직을 수행하며 이번 선임된 김 사장은 미래 먹거리 발굴과 신성장 동력 확보 업무를 맡을 계획이다. 휴비스 관계자는 “신규 사업의 발굴과 육성, 기존 사업과 관련한 인수합병(M&A), 조인트벤처(JV) 및 해외 진출 등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강화하기 위한 인사"라며 “신임 사장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휴비스의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휴비스는 삼양홀딩스와 SK디스커버리가 합작해 2000년 설립한 폴리에스터(PET) 전문 기업이다. 주로 자동차 내장재 접착용 소재로 쓰이는 저융점섬유(LMF) 시장에서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