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주택산업硏 "주택경기 더 나빠질 것"

7월 HBSI 전망치 63.4 그쳐



이달 전국 주택사업 여건이 건설 수주 비수기와 규제 강화, 재건축 약세 등의 영향으로 전달보다 더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주택산업연구원이 12일 발표한 ‘7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에 따르면 이달 HBSI 전망치는 63.4를 기록했다. 전월 대비 0.6포인트(p) 떨어지며 2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HBSI는 주택사업자가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100 이상이면 앞으로 사업경기가 개선될 것이라고 응답한 업체가 많다는 의미다.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HBSI 전망치는 현재 13개월째 기준선을 밑돌고 있다. 연구원 관계자는 “주택건설수주 비수기 진입, 지방 주택시장 장기침체, 종부세 등 규제 강화 및 서울 재건축 위축이 맞물려 주택사업 여건은 더욱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실제 재개발·재건축·공공택지 수주전망은 재개발 71.0(전월대비 11.2p↓), 재건축 69.6(14.9p↓), 공공택지 73.0(14.0p↓)으로 모두 기준선을 하회하고 있다. 특히 재건축 전망은 2013년 10월 이후 57개월만에 처음으로 70선이 붕괴됐다. 지역별 이달 HBSI 전망은 서울과 대구만 80선을 기록하고, 그 외 대부분 지역은 40~70선을 기록해 주택사업경기가 매우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6월 전국 HBSI 실적치는 59.3으로 5월 실적치(66.0) 대비 6.7p, 6월 전망치(64.0) 대비 4.7p 하락했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