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바이오&ICT
컴투스, 콘텐츠 제작사 ‘정글스튜디오’ 설립... '웹툰·웹소설' 잡는다

웹툰 제작사 케나즈와 손잡아

'서머너즈 워' 등 유명 IP 콘텐츠 제작

자체 IP도 개발할 예정


컴투스(078340)는 콘텐츠 제작사 ‘정글스튜디오’를 설립하고 웹툰 및 웹소설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컴투스는 웹툰 제작사 케나즈와 손을 잡고 합작투자회사(JV) 정글스튜디오를 공동 설립했다. 케나즈는 웹툰 ‘불사무적’, ‘W’ 등을 제작한 웹툰 전문 제작사다. 컴투스가 정글스튜디오 전체 지분의 56%, 케나즈가 44%를 보유한다.

정글스튜디오는 우선 컴투스의 글로벌 지식재산권(IP) ‘서머너즈 워’에 기반한 웹툰을 오는 2022년 1분기 연재를 목표로 제작한다. 컴투스의 다른 게임 타이틀도 웹툰으로 제작할 예정이다. 이외 자체 IP를 개발해 오리지널 웹툰을 제작하고, 게임화를 추진한다.



컴투스 관계자는 “이번 정글스튜디오 설립을 통해 문화 콘텐츠 전반을 아우르는 네트워크를 갖추게 됐다”며 “컴투스의 슈퍼 IP와 케나즈의 제작 경쟁력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다은 기자 downrigh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