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골든블로코(GMB) 김동성 대표, DMCF2018 "더월(THE WALL)" 블록체인 퍼런스 인터뷰 통해 ICO 제도권화에 ...

  • 김도건 기자
  • 2018-09-10 13:07:54
  • 종목·투자전략


골든블로코(GMB) 김동성 대표, DMCF2018 “더월(THE WALL)” 블록체인 퍼런스 인터뷰 통해 ICO 제도권화에 대한 의견 밝혀



골든블로코(GMB) 김동성 대표, DMCF2018 '더월(THE WALL)' 블록체인 퍼런스 인터뷰 통해 ICO 제도권화에 ...

지난 6일 골든블로코(GMB) 김동성 대표가 DMCF2018 “더월(THE WALL)” 블록체인 컨퍼런스에 참여하여 서울경제TV 인터뷰를 통해 ICO 제도권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골든블로코(GMB)의 김동성 대표는 “시대가 변하고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혁명적으로 발전해나가는 시점에서 스타트업 기업들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며, “스타트업들이 좋은 기술력을 발휘하고 성공하기 위해서는 자본이 필요한데, 자본을 쉽고 적절하게 조달할 수 있는 방법이 ICO라고 생각한다.”며 ICO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하지만 ‘ICO 사기’에 대한 문제 이슈가 있기 때문에 ICO를 허용할 수 없다는 의견도 상당하다.

행사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ICO 금지로 인해 심각한 국부 유출이 발생하고, 4차 산업의 발전이 지연되고 있으므로, ICO를 허용하되, 합리적인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 며 “ICO를 제도권화 하는 것이 자국민 투자자들을 보호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이라고 조언했다.

골든블로코(GMB)의 김동성 대표는 이날 “더월” 행사에서 진행된 7개의 세션 중, ‘ICO vs IPO’ 세션에 참여하여 향후 블록체인 산업 확대와 스타트업을 위한 ICO 제도 발전의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행사에는 후오비, 코인베네, 아이콘 등이 스폰서로 참여하였으며, 황우여 전 교육부 장관,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 협회장, 전하진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위원장, 김종협 아이콘 대표 등 정계, 학계, VC, 미디어 등 각 분야의 중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