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지난달 취업자 수 26.3만명↑..."공공일자리 확대 영향"

■통계청 2월 고용동향
13개월 만에 최대폭 증가
나랏돈 들어간 사회복지업 23.7만명↑
'질 좋은 일자리' 제조업은 15.1만명↓
최저임금 민감 도소매업도 6만명 줄어

  • 한재영 기자
  • 2019-03-13 08:25:07
  • 정책·세금
지난달 취업자 수 26.3만명↑...'공공일자리 확대 영향'

지난달 취업자가 1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정부 주도의 공공 일자리 사업과 농림어업 종사자 증가가 취업자 확대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이 13일 공개한 ‘2019년 2월 고용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34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26만3,000명 많았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취업자 증가 폭은 작년 1월(33만4,000명) 이래 13개월 만에 최대다.

취업자 증가 폭은 작년 2월에 10만4,000명으로 급격히 축소한 데 이어 올해 1월(1만9,000명)까지 12개월 연속 부진했다. 작년 8월에는 취업자 증가 폭이 3천명을 그쳐 마이너스를 겨우 면했다. 지난달 취업자 증가폭 확대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고용 확대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이 분야에서 취업자가 1년 전보다 23만7,000명이나 증가했다.

농림어업 취업자도 1년 전보다 11만7,000명 늘면서 취업자 확대에 기여했고 정보통신업은 7만2,000늘었다. 반면 제조업(-15만1,000명), 도매 및 소매업(-6만명), 금융보험업(-3만8,000명)의 취업자는 크게 줄었다. 당국은 공공 일자리 사업과 농림어업 취업자 증가 등이 고용지표 변화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노인일자리 사업에 지원한 분들이 보건·복지·공공행정 등 분야에 취업자로 유입했고 농림어업에서 취업자가 10만명대 증가를 기록한 것도 취업자 확대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2월 실업자는 130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3만8,000명 늘었다. 고용률은 59.4%로 0.2%포인트 상승했다.
/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