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CJ오쇼핑 '장 미쉘 바스키아' 누적 주문액 1,000억 돌파

  • 변수연 기자
  • 2019-06-13 09:25:34
  • 생활
CJ오쇼핑 '장 미쉘 바스키아' 누적 주문액 1,000억 돌파
골프웨어 ‘장 미쉘 바스키아’ 제품을 입은 원빈 화보./사진제공=CJENM 오쇼핑

CJ ENM 오쇼핑부문의 골프웨어 브랜드 ‘장 미쉘 바스키아’가 고급 소재 사용·모델 효과 덕을 톡톡히 보며 지난 2016년 10월 론칭 후 누적주문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

최근 몇 년간 홈쇼핑 스포츠의류 시장이 불황을 겪는 가운데, 장 미쉘 바스키아는 연간 약 30% 성장을 이어왔다. 지난해에는 4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170억원을 넘었으며 패션 성수기인 9~12월을 남겨 놓고 있어 연간 500억원의 매출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장 미쉘 바스키아의 경쟁력은 기존 TV홈쇼핑에서 선보인 적 없는 프리미엄 소재 적용에 있다.

패딩의 경우 겨울용 고급 소재로 통하는 페루산 라마의 털을 원사로 사용했는가 하면 최상급의 헝가리산 구스다운을 충전재로 쓰기도 했다.

원빈을 모델로 기용하면서 이로 인한 효과도 주효했다. CJ ENM 오쇼핑부문에 따르면 원빈이 장 미쉘 바스키아의 모델을 맡은 2018년 9월 이후 약 8개월 간 매출 비중이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한다.

장 미쉘 바스키아 상품의 품질 만족도도 높다. 남성용 골프웨어 상하세트의 경우 반품을 제외한 실구매 전환율이 75%나 된다. 일반 스포츠의류 평균 대비 약 15% 이상 높은 수치다. 장 미쉘 바스키아의 제조사 가운데 유명 골프의류 브랜드의 제품을 생산하는 곳들이 많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장 미쉘 바스키아의 CD(Creative Director)로 홍승완 디자이너를 지난 2017년 말 영입해 제품의 디자인을 강화해왔다. 홍승완 CD는 상품기획과 디자인, 신상품 품질 검수, 모델 선정 등을 담당하며 브랜드의 가치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했다. 홍승완 CD는 로가디스·에스콰이아·까스텔바작 등에서 활동한 바 있다.

장 미쉘 바스키아는 올해 가으려울 시즌부터 고급화와 채널 확대에 나선다. 우선 10월 중순경 이태리 기능성 원단과 부자재가 사용된 옷을 60만원 대의 가격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판매채널도 다양화 해 CJ ENM이 보유하고 있는 오프라인 매장인 ‘스타일온에어’ 전용 상품도 내놓을 계획이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