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KETI, 스웨덴왕립공과대학과 에너지 IT·IoT 융합기술 협력 나선다

  • 김연하 기자
  • 2019-06-16 09:00:01
  • 기업
전자부품연구원(KETI)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스웨덴왕립공과대학(KTH)과 에너지 정보기술(IT) 및 사물인터넷(IoT) 융합기술 분야의 인력·정보 교류, 국제공동기술개발 추진 등의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KTH는 스칸디나비아 지역 최대 규모의 연구 중심 공과대학으로 5개 단과대학 아래 40여개 학과가 있으며 2명의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를 배출한 대학이다. 950여개의 기업이 입주한 북유럽 지역 최대 산·학·연 클러스터인 시스타 사이언스 시티 내에서 에릭슨, IBM 등의 글로벌 기업 및 중소·중견 기업과 활발한 연구·개발(R&D)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지속가능한 성장을 견인할 에너지 IT와 IoT 융합기술 분야의 △인력교류 △공동연구과제 발굴 △세미나·컨퍼런스 공동 개최 △연구내용 및 학술정보 교환 등을 추진한다. 김영삼 KETI 원장은 “KTH는 스웨덴의 기술혁신을 주도하는 북유럽 지역 최대 규모의 공과대학”이라며 “금번 업무협약 후속조치로 에너지IT 및 IoT융합기술 분야의 국제공동연구 추진을 통해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국내 중소기업이 유럽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무협약 체결 사전행사로 센서 기반 지능형 빌딩기술과 IoT기술 활용 드론 원격제어 기술을 주제로 기술 협력 세미나를 공동으로 개최하고, 상호협력 분야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 협약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계기로 스톡홀롬에서 개최된 ‘한-스웨덴 비즈니스 서밋’ 중에 체결됐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