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국내 '우한 폐렴' 두번째 환자 발생...55세 한국인 남성

우한에서 근무하던 중 22일 상하이 통해 귀국

  • 우영탁 기자
  • 2020-01-24 10:55:43
  • 바이오&ICT
국내 '우한 폐렴' 두번째 환자 발생...55세 한국인 남성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2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WHO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관련 긴급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국내에서 ‘우한 폐렴’ 두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4일 “두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로 55세 한국인 남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남성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 부터 목감기 증상이 시작돼 19일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고 한다. 이후 22일 상하이를 경유해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고,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돼 능동감시 대상으로 올랐다. 이후 23일 보건소 선별 진료를 통해 검사한 뒤 확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오전 현재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 중으로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로 상황을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23일(현지시간) 긴급위원회를 다시 열고 국제적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논의했지만 그럴 단계가 아니라고 결론 내렸다. 디디에 후상 WHO 긴급 자문위원회 의장은 “이틀간 긴급위원회를 연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전 세계적으로 우려해야 하는 ‘공중보건 긴급사태’로 간주하기에 조금 이르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다만 위원들 간 의견이 비등하게 엇갈렸다고 전했다. WHO는 10일 내로 긴급위원회를 다시 열기로 했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