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성큼 다가온 반도체 '슈퍼사이클'···삼성·SK, 하반기 실적 날개달까 [D램값 26% 폭등]

PC·서버용 D램 등 주요 제품 고정거래가↑

전문가들 “적어도 내년 상반기까지 상승” 입모아

삼성전자 하반기 평택 P2 양산에 수혜 전망

자료사진/서울경제 DB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고정거래가격이 지난달 26%까지 오르며 4년여 만에 가장 높은 상승 폭을 기록했다. 반도체 산업이 장기 호황을 의미하는 슈퍼사이클에 진입했다는 사실이 숫자로 확인된 것이다.

지난달 30일 시장조사 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기준 PC용 D램(DDR4 8Gb) 고정거래가격은 올해 3월말에 비해 26.67% 상승한 3.80달러로 집계됐다. 지난 1월 한 차례 가격이 5.26% 오른 뒤 별다른 움직임 없이 횡보를 거듭하다 2분기 계약을 시작하는 4월에 갑자기 뛴 것이다. 2017년 1월 고정거래가격 35.8% 상승 기록을 세운 이래 가장 최대의 상승 폭이다. 서버용 D램 가격도 클라우드 기업들의 재고 확보 움직임으로 15~18%가량 상승했다.

메모리 반도체의 또 다른 축인 낸드플래시 가격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 만에 상승했다. 메모리카드와 USB 등에 사용되는 낸드플래시 범용 제품(128Gb 16Gx8 MLC) 가격도 이달에 전달보다 8.57% 오르며 평균 4.56달러에 거래됐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10월 말 고정거래가가 전달보다 3% 하락하는 등 시황이 좋지 않았던 낸드플래시가 슈퍼사이클을 앞두고 반전을 일으켰다고 보고 있다.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전무는 “지난해부터 코로나19의 여파로 PC 수요가 증가했고 기업 데이터센터 서버에 대한 투자가 늘면서 메모리 반도체의 몸값은 적어도 내년 상반기까지 상승 추세를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D램값 26% 폭등] “슈퍼사이클 대비하자”…삼성전자, 하반기 2곳 신설라인서 낸드 양산

하반기 각국 경기부양책 영향 등으로

모바일·서버 등 전반 수요 증가전망

평택P2·中시안 낸드라인 가동 땐

분기 영업익 최대 11조까지 기대



사진 설명


최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주력 제품인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급증하면서 하반기 이들이 선보일 실적에 대한 기대감도 크게 높아지고 있다. 글로벌 반도체 쇼티지와 코로나19발(發) PC·서버의 수요 증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반도체 슈퍼사이클이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올 하반기 2곳의 신설 라인에서 양산에 돌입하는 삼성전자가 호황의 과실을 선점하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30일 시장조사 기관인 트렌드포스는 4월 말 기준 PC용 D램(DDR4 8Gb)의 고정 거래 가격이 전월에 비해 26.67% 상승했다고 발표하면서 이 같은 상승이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트렌드포스 관계자는 해당 보고서에서 “현재 노트북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업체가 가장 우려하는 것은 반도체 공급망에서 계속되는 쇼티지(부족) 상황”이라며 “지난해보다 20%가량 생산 목표를 높여 잡은 이들의 2분기 노트북 생산량을 감안할 때 PC용 D램 가격은 8% 더 상승할 수 있으며 3분기에는 3~8%가량 상승이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서버용 D램도 클라우드 기업들의 재고 확보 움직임에 영향을 받았다. 트렌드포스는 “올해 하반기에도 서버용 D램에 대한 견조한 수요가 이어지면서 가격 상승세가 당분간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낸드플래시는 글로벌 반도체 쇼티지의 영향을 받아 보합에 머물렀던 가격을 털고 일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3분기 한때 고정 거래 가격이 3%대로 하락한 이후 횡보를 걸어왔던 낸드플래시는 이달 말 제품 사양에 따라 기준 최소 4.37%에서 최대 8.57%까지 가격이 뛰었다. 트렌드포스는 “낸드플래시를 생산하는 기업들이 자동차용 반도체 분야에서 극심한 공급 부족이 빚어지자 낸드플래시 생산 라인 일부를 자동차용 반도체로 전환했다”며 공급 부족이 가격 상승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반도체 업계는 이미 슈퍼사이클 맞이에 분주하다. 최근 1분기 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역시 “우호적인 업황을 기대한다”는 공식적인 언급을 내놓았다. 하지만 삼성전자 측은 지난 4월 29일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2분기에는 D램을 중심으로 모바일과 서버·PC 등 응용처 전반의 수요 강세가 예측된다”며 “특히 하반기에는 각국에서 펼친 경기부양책의 영향으로 반도체에 대한 수요 증가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도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는 반도체 수요를 시인하며 “고객사 일부는 1년 이상의 장기 공급이나 전략적 관계의 확대를 요청하는 경우가 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반도체 업계는 지난 2017년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공장인 평택 P1 라인을 완공해 슈퍼사이클의 ‘수혜’를 입었던 삼성전자가 이번에도 정확한 수요 예측으로 매출과 시장점유율을 확대할지 주목하고 있다. 관심이 쏠린 곳은 경기도 평택의 P2에 새롭게 만들어진 낸드플래시 및 파운드리 생산 라인과 중국 시안의 낸드플래시 신규 라인이다. 증권가에서는 해당 라인의 양산 타이밍이 슈퍼사이클과 맞아떨어질 경우 분기 영업이익 10조~11조 원도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는 “실적은 결국 고객사가 이미 확보한 재고 물량이 어느 정도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며 “높아진 반도체 수요에 적절하게 대응해 실적 향상을 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수민 기자 noenem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