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로드톡] "도대체 이 영화 알아둘 게 왜이렇게 많아" 추리고 추린 '택시운전사' 관전포인트

로드톡, 택시운전사, 후기, 평점, 평론가

[로드톡] '도대체 이 영화 알아둘 게 왜이렇게 많아' 추리고 추린 '택시운전사' 관전포인트
개봉 일주일 만에 500만 관객을 넘기며 올해 최단 기록을 세운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그간 광주 5·18 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가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뻔하지 않은 ‘택시운전사’의 특별한 관전 포인트는 뭘까.

영화는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서울에서 개인 택시를 운영하는 주인공 만섭(배우 송강호)이 독일에서 온 기자(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광주로 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외에도 유해진·류준열 등이 출연해 영화의 감초 역할을 했다.

[로드톡] '도대체 이 영화 알아둘 게 왜이렇게 많아' 추리고 추린 '택시운전사' 관전포인트
무엇보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평범한 소시민이자 낯선 이방인인 만섭의 시선, 행동, 표정 등을 통해 광주 민주화 운동을 고스란히 전달해 그 시대를 경험하지 못한 관객들이 더욱 감정 이입하게 만든다.

서울경제신문 기자들이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영화 ‘택시운전사’ 관전포인트를 전달하고자 브리사를 닮은 초록 택시(?)를 공수해 특별한 토크쇼를 준비해봤다. 일일 특별 게스트 김선영 대중문화 평론가가 출연해 전문가의 시선에서 바라본 영화 속 숨은 장치들에 대한 이야기도 함께 담았다.

일명 로드톡 ‘알고보면 더 재미있는 영화 ‘택시운전사’ 관전포인트’. 궁금하면 지금 바로 로드톡에 합승해보자.

/정혜진·강신우·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