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채권단, 23일 금호아시아나 지원안 확정한다

장관 회의 주재해 지원책 확정 예정

5,000억원 유동성 지원 등 1조원 전망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 완료 목표

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이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대한 지원방안을 23일 확정한다.

22일 정부와 채권단에 따르면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23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해 아시아나항공(020560)에 대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의 지원책을 별도 안건으로 상정할 예정이다.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에 필요한 유동성을 지원하고, 만일에 대비해 커미티드라인 형태의 스탠바이론을 추가 지원하는 방안이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탠바이론은 필요할 때 빌려 쓰는 일종의 마이너스 대출 방식이다.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겠다는 수정 자구계획을 이날 회의 직후 승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매각은 금호산업(002990)의 구주매각과 제 3자 유상증자가 병행될 예정이다. 채권단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지원 금액도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동성 지원은 5,000억원 수준으로 스탠바이론을 포함하면 1조원 가까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채권단의 유동성 지원은 오는 25일 첫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 상환과 관련된 것이다. 주채권은행인 산은의 이동걸 회장은 지난 16일 기자들과 만나 “25일 전 가시적이고 구체적인 결정이 내려지도록 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한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과의 재무구조개선 약정(MOU)을 다시 맺을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아시아나항공 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올해 매각을 끝내는 것을 목표로 아시아나항공 공개매각에 착수한다. 매각대금은 아시아나항공 부채의 일부 변제, 구주 매각대금, 유상증자 및 경영권 프리미엄 등을 고려하면 2조원 안팎이 될 전망이다.
/서민우·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