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달 착륙 50년 요동치는 우주패권] '우주판 골드러시'...한국은 '걸음마'

美 "정거장 건설" 中 "우주굴기"
日·러·유럽·印 도 공략 가속화
'달 선점' 골든타임 10년 남아
한국만 정권따라 정책 '갈지자'

  • 민병권 기자
  • 2019-01-03 17:57:54
  • 바이오&ICT
[달 착륙 50년 요동치는 우주패권] '우주판 골드러시'...한국은 '걸음마'

[달 착륙 50년 요동치는 우주패권] '우주판 골드러시'...한국은 '걸음마'
중국의 달 탐사선 ‘창어 4호’가 3일 촬영한 달 뒷면 사진 속에 거대한 크레이터가 위용을 드러내고 있다. 아래 사진은 ‘창어 4호’의 착륙 이미지. /사진제공=중국국가항천국

오는 7월21일 미국의 아폴로11호 선장 닐 암스트롱이 사상 최초로 달에 착륙한 지 50주년을 맞아 우주패권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올해는 소련 루나2호의 달 표면 충돌, 루나3호의 달 뒷면 사진 전송이 이뤄진 지 60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지난 1970년대 중반까지 15년가량 미국과 소련이 체제경쟁을 위해 달과 화성 탐사에 올인했던 역사가 이제는 미국과 중국의 패권구도로 재편되는 양상이다. 미국은 올해 민간기업 주도로 달 착륙선을 보내고 2024년부터 국제공조로 달에 우주정거장을 건설하는 등 달에서의 기득권을 지키겠다는 구상을 가졌다. 러시아·유럽·일본·인도 등 다른 우주강국의 달 공략도 무섭다. 인도는 이달 달 착륙선을 발사하고 수년 내 사람을 태워 보내기로 했다. 일본과 러시아도 2030년까지 달에 사람을 보낼 계획이고 유럽은 유인기지를 건설하기로 했다. 허환일 충남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는 “15세기 대항해시대에 유럽이 경쟁적으로 아메리카 등을 탐험해 식민지를 만든 것처럼 앞으로 달을 향한 골든타임이 10년 정도밖에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해 글로벌 컨설팅사인 유로컨설트는 2027년까지 각국이 50여기의 달 탐사선을 발사할 예정이며 이 중 미국·중국·러시아·유럽 등 민간탐사선이 30여기에 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달 착륙 50년 요동치는 우주패권] '우주판 골드러시'...한국은 '걸음마'

▲서울경제썸 영상으로 뉴스를 재미있게 보기▲
하지만 우리나라는 달 탐사일정이 정권에 따라 갈지자 행보를 보이며 늦춰졌다. 노무현 정부는 달 착륙선 발사시기를 2025년으로 잡았는데 박근혜 정부가 대선공약으로 달 궤도선과 착륙선 발사시기를 2018년과 2020년으로 앞당겼고 문재인 정부는 “비현실적”이라며 한참 늦췄다. 자체 로켓으로 2030년까지 달 착륙선을 보내기로 했으나 구체적인 계획이 부족하다. 내년에 스페이스X 발사체로 달 궤도선을 보낼 예정이나 실질적인 우주탐사와는 거리가 있다.

탁민제 KAIST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는 “정부가 우주탐사에 투자도 많이 하지 않고 부처 간 밥그릇 싸움으로 의사결정도 느리다”며 “정권에 상관없이 길게 보며 달 탐사 등에 과감히 베팅하고 국제협력과 민간으로의 기술이전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광본선임기자 민병권기자 kbg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