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10년내 제조업 일자리 2,000만개 로봇이 대체"

옥스퍼드이코노믹스 보고서 "숙련도 낮은 일자리 크게 줄것"

'10년내 제조업 일자리 2,000만개 로봇이 대체'
공장에서 인공지능 로봇이 산업용 로봇의 작업을 감독하는 이미지. /사진제공=게티이미지



로봇 활용도가 높아지며 경제 생산량은 증가하는 반면 오는 2030년까지 2,000만개의 제조업 일자리가 로봇으로 대체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고 AFP·블룸버그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일자리 상실이 특정 산업과 국가에 집중되면서 사회적 불평등은 더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26일 영국의 연구·컨설팅 업체 ‘옥스퍼드이코노믹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까지 제조업에서 로봇이 인간을 대체한 일자리는 수백만개 정도이나 2030년에는 2,000만개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새로운 일자리 창출 효과도 있지만 기술 수준이나 숙련도가 낮은 일자리가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이라는 얘기다. 전통적이고 노동집약적 산업 기반을 지닌 시골 지역의 노동자들이 가장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창고직 등 반복적 업무를 하는 직업이 가장 큰 영향을 받는다”며 “일자리 양극화는 사회적 양극화로 이어져 사회·경제적 갈등을 악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현상은 로봇화가 음성인식, 기계학습(머신러닝) 등의 기술 발달로 서비스업으로 확대되면서 더 가속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로봇의 역할이 증대될 서비스 영역으로는 호텔·식당 등의 접객업과 소매업 외에 의료·수송·건설·농업 등이 거론됐다.

반면 2030년까지 글로벌 경제에서 로봇화에 따른 수익은 5조달러(약 5,782조원)가량이 될 것으로 추산됐다. /고광본 선임기자 kbg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