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종목·투자전략
공포지수 급등에 外人 투매…"반등 온다" 개미는 레버리지 베팅

[증시 '검은 화요일']

■ 코스피·코스닥 장중 3% 급락

美 FOMC·LG엔솔 상장 앞두고

外人·기관 대형주 중심 매물 투하

공포지수 26으로 10개월來 최고

국채 3년물·10년물 금리도 급등

개인은 레버리지상품 집중매수

변동성 지속 가능성 커 주의해야

코스피와 코스닥이 2% 넘게 급락한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이 침통한 표정으로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전 9시 주식시장이 개장하자 코스피지수는 전일보다 5.59포인트(0.20%) 내리며 출발했다. 전일 미국 증시가 엄청난 변동성을 보였던 탓에 개장가는 선방이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시간이 갈수록 하락 폭을 키운 코스피는 오후 들어 장중 88.01포인트(-3.15%)까지 떨어졌다. 코스피 930여 종목 중 30여 개를 제외한 900여 종목이 일제히 하락하는 암담한 분위기 속에서 ‘공포지수(코스피200변동성지수)’ 역시 장중 28포인트를 육박하며 지난해 3월 이후 최고 수준까지 치솟았다. 시장은 그야말로 패닉에 빠졌다.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발표와 LG에너지솔루션 상장이 동시에 이뤄지는 27일을 이틀 앞두고 외국인·기관이 대형주 중심으로 매물을 쏟아내며 증시 변동성이 극대화된 것이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개인투자자들은 지수 상승에 베팅하는 ‘레버리지’ 상품을 집중 매수하는 등 반등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71.61포인트(2.56%) 내린 2,720.39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13개월 만에 2,800선을 내준 코스피는 이날 오후 3.15%까지 지수가 내리며 2,703.99까지 추락해 2,700선 붕괴 위협을 받기도 했다. 코스피는 이날까지 3거래일 연속 하락하며 도합 142.29포인트(-4.97%)가 빠졌다. 코스닥 역시 전 거래일 대비 25.96포인트(2.84%) 내리며 889.44로 마감해 900선을 내줬다. 지난 2020년 11월 수준으로 뒷걸음친 셈이다.

시장 불안을 반영하듯 채권 금리도 급등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국고채 3년물은 전일 대비 6.2bp(1bp=0.01%포인트) 급등해 2.174%로 마감했다. 2018년 6월 18일(2.178%) 이후 3년 7개월여 만에 최고치다. 10년물 금리도 3.6bp 뛴 2.576%로 거래를 마치며 3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이런 가운데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변동성지수는 최근 3거래일 동안 7.6%, 10.9%, 22.3%씩 치솟으며 26.26포인트로 마감했다. 지난해 3월 이후 10개월 만에 최고치다.

사진 설명


전문가들은 최근의 자본시장 위축은 인플레이션과 금리 인상 압박 속에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미러 갈등의 격화 등 외부 악재에서 비롯했다고 보고 있다. 특히 이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이 임박했다는 소식까지 퍼지면서 투자 심리가 더욱 위축되기도 했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FOMC를 확인하고 가려는 심리가 이날 채권시장 약세의 배경”이라며 “이날 국고채 20년물 입찰에 따른 헤지 물량이 발생한 것도 금리 상승에 일조했다”고 말했다. 다만 국내 증시가 유독 약세를 보이는 것은 내부 악재도 원인이라고 보는데, 대표적인 것이 ‘수급 블랙홀’ 역할을 하고 있는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이다. LG에너지솔루션 상장 후 코스피 대형주의 매물 압력이 커질 것이라는 관측 아래 외국인들이 선제적으로 매도 포지션을 구축한 것이 최근 외국인 매도세의 배경이라는 해석이다.

외국인·기관 등의 자본시장 이탈로 변동성이 극도로 커진 상태지만 개인투자자들은 지수 상승에 베팅하는 레버리지 상품을 집중 매수하고 있다. 실제 이날 금융 투자 업계에 따르면 지난 2주간(1월 11~25일) 개인투자자들이 국내 증시에서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KODEX 레버리지(5,344억 원)로 집계됐다. 레버리지 상품은 추종 지수의 일별 수익률을 2배 추적하는 상장지수펀드(ETF)다. KODEX 코스닥150 레버리지(2,165억 원) 역시 순매수 10위권에 든 반면 지수 하락에 2배 투자하는 KODEX 200선물인버스2X(순매도 5,523억 원), KODEX 인버스(853억 원) 등은 각각 개인 순매도 1·10위를 차지했다.



이달 들어 코스피·코스닥의 조정세가 장기화하자 개인들이 반등 가능성을 점치며 공격적인 베팅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12월 24일 3,010선을 웃돌던 코스피는 정확히 한 달 만에 2,790선까지 하락했다. 단기 급락에 지수가 바닥이라고 판단한 개인들은 이날 역시 KODEX 레버리지(1,685억 원)를 가장 많이 사들이며 레버리지 투자를 이어갔다.

한편 전문가들은 지금 상황에서 섣불리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는 것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인플레이션 압박, 지정학적 리스크 등 현재 증시를 짓누르는 악재들이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불확실성이 큰 변동장에서는 일부 반등이 오더라도 수익률이 제대로 나오지 않거나 금방 떨어질 수 있다.

정연우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전날 미국장만 보더라도 막판에 반등에 성공했지만 장중 5% 가까이 빠지며 아직은 변동성이 매우 큰 상태”라며 “지수가 급등락하는 와중에 레버리지 등 공격적인 투자를 반복하면 좋지 않은 결과를 얻게 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 투자를 위해서는 수익률과 변동성의 표준편차를 균형 있게 가져가야 하는데 시장에 대한 예측 자체가 어려운 상황에서는 보수적인 대응을 하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증권부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세상이 변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일은 정말로 즐겁습니다.
새롭고 놀라운 이야기를 좀 더 많이 들려주세요.
변화의 최전선에서 함께 달려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