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박영선 "가업승계, 적극 지원…사회환원 뒤따라야"

대한상의 "100년기업 韓엔 6곳뿐"
벤처 대표들, 규제 개선도 요청

  • 양종곤 기자
  • 2019-04-26 18:34:11
  • 정책·세금
박영선 '가업승계, 적극 지원…사회환원 뒤따라야'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26일 대한상의와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기업의 가업승계를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뜻을 밝혔다. 단 기업도 주어지는 혜택만큼 사회적인 책임을 다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박영선 장관은 26일 대한상공회의소에 열린 대한상의· 벤처기업과 간담회에서 가업승계에 대한 지원 요청에 “중기부는 건의하는 부처로 기획재정부에서 (제도를) 고쳐야 한다”며 “(가업승계 지원에 대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김국현 중소기업위원회 부위원장은 간담회에 참석해 “100년 기업을 보면 일본은 3만곳인데 한국은 6곳뿐”이라며 “우리나라는 주요국보다 상속세율이 높고 지원요건이 엄격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기업은 사회적 자산으로, 정부의 반대급부적인 지원을 받으면 사회적인 환원이 있어야 한다”며 “언론사 특파원 시절 만난 스타벅스, 마이크로소프트는 95%를 사회에 환원한다고 했다. 기업이 아이디어를 구체화할 때 이뤄진 은행, 투자가의 지원을 사회적 자산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업들이 사회 환원을 한다면 제도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벤처기업들은 박 장관에게 규제 개선을 위해 힘써달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전상열 나우버스킹 대표는 “기존에 없던 신사업을 하려고 보니 규정과 법률 해석에 혼란이 있어 사업 추진이 어렵다”고 말했다. 강병규 제노플랜 대표도 “국내 유전자 검사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규제 때문에 해외법인에서 시행하고 있다”고 아쉬워했다. 김재연 정육각 대표는 “융합업종은 업종 구분이 모호해 정부 지원이나 연구개발 지원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벤처기업 대표들의 건의사항에 대해 부처와 협의하거나 실태를 파악해 정책적으로 돕겠다고 약속했다.
/양종곤기자 ggm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