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김우중, 불꽃같던 기업가정신·창조적 도전정신이 그립습니다

향년 83세...숙환으로 별세

대우그룹 창업...세계경영' 위대한 유산 남겨

12일 아주대병원서 영결식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평범한 샐러리맨으로 시작해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세계경영’의 신화를 일군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지난 9일 오후11시50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김 전 회장은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면에 들어갔다. 향년 83세.

김 전 회장은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지론 아래 남들보다 한발 앞서 세계 시장에 진출한 한국 산업계의 거목이다. 삼성과 현대를 키운 이병철·정주영 등 1세대 창업가와 달리 샐러리맨으로 시작해 대우를 한때 재계 2위 기업으로 키운 ‘샐러리맨 신화’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하지만 지난 1990년대 말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의 파고를 넘지 못하고 대우그룹이 해체되면서 오명을 남기기도 했다.김 전 회장의 공과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지만 그가 보여준 불굴의 기업가정신과 도전정신은 지금 우리 경영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지적이다. 미중 무역분쟁과 수출·내수 동반 부진, 정부의 반기업·규제정책 등 안팎으로 어려운 경영환경에서 김 전 회장이 몸소 보여준 기업가정신과 도전정신에서 위기극복의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10일 추도사를 통해 “지금 우리 경제는 큰 어려움에 처해 있어 그 어느 때보다도 김 전 회장의 혜안과 경험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면서 “전 세계를 누비며 답을 찾았던 김 전 회장의 빈자리가 더 크게 느껴지는 이유”라고 말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코멘트를 통해 “경영계는 고인의 기업가정신과 경영철학,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헌신을 이어받아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산업 고도화를 통한 국가 경제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김 전 회장은 별도의 유언을 남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병주 대우세계경영연구회 회장은 이날 아주대병원에 마련된 빈소에서 “평소에 마지막 숙원사업으로 진행하던 해외 청년사업가 양성 사업을 잘 유지하고 발전시키라는 말씀을 많이 하셨다”고 전했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은 12일 오전8시 아주대병원 별관 대강당에서 열릴 예정이다. 장지는 충남 태안군 선영이다.

유족은 부인 정희자 전 힐튼호텔 회장, 장남 김선협 아도니스 부회장, 차남 김선용 벤티지홀딩스 대표, 장녀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사위 김상범 이수그룹 회장 등이 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